최근 건설 및 부동산 관련 기사들을 읽다 보면 매우 당혹스럽다. 지난해 하반기까지 언론들이 쏟아내던 기사들과는 기사의 톤이나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지난해까지 부동산 광고에 목을 맨 신문들은 '대세상승'이니 '폭등'이니 하는 단어들을 연일 쏟아냈다. 이것이 부동산 시장의 정확한 현실을 반영한 것이면 모르지만, 사실 침소봉대에 가까운 선동이었다. 주택시장 침체로 부동산 광고에 굶주린 신문들의 사정을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선동의 정도는 매우 심했다.

 

이들 언론들은 전국과 수도권에 미분양 물량이 잔뜩 쌓여 있는데 더해 지난해 하반기 이후 신규 분양 물량과 입주 물량이 대규모로 쏟아질 것이 불 보듯 뻔한 데도 공급 부족으로 집값이 폭등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오히려 분양물량이 쏟아져도 ‘프리미엄이 기대되는 대단지 분양이 많다’는 식으로 판촉성 기사를 쏟아내기 바빴다. 서울 일부 지역에서 전세가가 뛰자 곧바로 ‘전세 사느니 집 산다’는 식으로 매매가 상승으로 연결지었고, 마구 부풀린 ‘토지보상금 40조원’을 들먹이며 집값이 금방이라도 폭등할 것처럼 선동했다. 강남 재건축 단지 위주의 집값 급등 현상을 수도권 전반의 현상인 양 과장하기 바빴고, 호가를 실제 거래가인 양 호도하기 바빴다.

 

이들 언론은 역시 부동산 광고에 목을 매는 부동산 정보업체들의 확성기 노릇도 톡톡히 했다. 이들 ‘부동산 투기 선동 전문가’들을 동원해 ‘집값이 바닥쳤다’ ‘대세상승으로 간다’ ‘공급 부족으로 2~3년후 집값이 폭등한다’는 등 당장 집을 사지 않으면 바보가 될 것처럼 떠벌렸다. 대한건설협회 부설 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은 지난해 말 발표한 2010년 부동산 시장 전망에서 전국적으로 4% 이상 집값이 상승한다며 선동에 나섰다.

 

이 같은 언론의 선동성 보도는 부동산 분양 광고 의존도가 높은 조중동과 매일경제, 한국경제, 아시아경제, 파이낸셜뉴스 등 경제신문들에서 가장 심하게 나타났다. 하지만 한겨레신문이나 경향신문 같은 이른바 진보매체나 지상파TV 등도 크게 차별화된 보도를 한 것도 아니었다. 특히 신문의 경우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매체의 색깔과 상관없이 아파트 판촉성 기사가 적지 않았다

 

그런데 불과 몇 개월만에 언론들의 보도 태도가 확 바뀌더니 최근으로 오면서는 거의 발악 수준으로 바뀌었다. 19일자 조선일보의 부자감세 강만수가 그립다?’는 조선일보 칼럼이 대표적이다. 22일 정부의 부동산 추가 부양책 발표를 앞두고 작정하고 쓴 듯한 이 칼럼은 왜 조선일보가 부동산 기득권 세력의 대변지인지를 명확히 보여주었다. 가계부채를 늘리고 물가가 오르는 것을 방치해서라도 부동산 거품을 지탱하라는 게 조선일보의 주문이다. 모든 경제정책은 부동산 거품 부양이라는 목표에 종속돼야 한다는 주장으로, 정말 비열한 기득권 대변지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있다. 조선일보뿐만 아니라 최근 들어 부동산이 무너지면 한국경제가 파탄난다고 호들갑 떨며 정부의 부동산 추가 부양책을 주문하는 부동산 찌라시들의 협박(?)이 요란하다.

 

얼마 전까지 '국내에는 버블이 없다'고 떠들던 언론들이 이제는 금방이라도 한국경제가 무너질 듯 아우성이다. 그들의 평소 주장대로 국내 주택시장에 버블이 없다면, 버블이 붕괴할 일도 없는 것인데 왜 그리 호들갑일까? 이들에게는 국내 부동산 버블은 버블이 붕괴하기 직전이 돼서야 갑자기 활화산처럼 솟아나기라도 한다는 말인가? 결국 지금까지는 국내에 버블이 없다며 일반 가계들을 선동하다가, 이제는 그런 선동술이 통하지 않는 위기 상황이 되자발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자신들의 기득권을 위해서는 어떤 사기술도 부끄러워하지 않는 언론들. 결국 자신들이 아파트 분양 광고에 목숨 건 부동산 찌라시라는 것을 공개적으로 커밍아웃하고 있는 것에 지나지 않아 보인다.

 

어쨌거나 언론 보도를 보면 DTI규제 완화를 일정한 범위에서 정부가 검토하는 모양이다. 그나마 기획재정부나 금융위원회 쪽에서는 DTI규제 완화만큼은 안 된다고 생각했던 듯 하나 미래 직장이 건설업계와 산하 건설공기업인 국토해양부는 못 이기는 척 DTI 규제 완화를 풀어주자는 분위기다. 물론 자신들의 정치적 기반이자 자신들이 부동산 부자들인 한나라당과 자신들의 밥줄이 달려 있는 부동산 찌라시들의 압박이야 더 말할 나위도 없다. 하긴 이들 토건족의 지휘부인 '강부자 정권의 태생적 한계 또한 어디로 가지는 않을 것이다.

 

현 국면에서 DTI규제의 대폭 완화는 어렵다고 보지만, 완화해봐야 버블 붕괴를 몇 개월 지연시키는 정도에 불과할 것이다. 이미 부동산 시장이 매우 위태롭다는 사실을 대다수 국민이 확인한 마당에 과거처럼 빚내 얼마나 덥석 집을 살지 의문이다. 이미 다이어트 중인 은행 또한 얼마나 과감히(?) 빌려줄지도 미지수다. 얼마 전 필자가 만났던 한 금융기관 관계자도 “DTI규제가 풀린다 해도 과거처럼 적극적인 대출을 할 은행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어쨌거나 정부가 이번에 DTI규제를 푼다면, 가계를 제물로 해서 폭탄을 돌릴 수 있는 데까지 돌려보겠다는 시도를 공식화하겠다는 뜻으로 봐야 할 것이다. 그렇게 부동산 거품을 언제까지 떠받칠 수 있는지를 확인사살이라도 꼭 해야 하겠다면 하라. 하지만 만약 DTI규제를 완화했을 때 생각했던 약발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오히려 현 정부가 어떻게 해주겠지하던 심리적 마지노선까지 무너뜨려 버블 붕괴를 가속화할 수도 있음은 명심해야 한다.

 

현재 부동산시장 상황에서 DTI규제 완화 효과가 별무소용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제가 DTI규제 완화를 반대하는 것은 이 조치가 결국 가계들을 제물로 삼는 조치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결국 국민경제 전체적으로 막대한 기회비용을 소진하게 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거품기에 세 배 이상 늘어난 건설업계의 구조조정은 진척되지 않았는데, 이들을 모두 먹여 살리기 위해 가계 빚을 더 많이 내도록 부추기는 게 정말 국민을 위한 정부인가?

 

한 번 생각해보자. 미국발 금융위기로 가뜩이나 침체돼 있던 국내 부동산시장도 2008년 하반기부터 급속히 가라앉기 시작하자 정부는 막대한 부동산 부양책을 동원해 부동산시장과 건설업계를 떠받쳤다. 종부세, 양도세 등 각종 부동산세금을 감면해주고 재건축 규제를 완화하는 한편, 아파트 전매제한까지 풀어 사실상 투기를 조장했다. 또 온 세계가 금융 규제의 고삐를 다시 죌 때 현 정부는 주택대출규제를 모두 풀어버리는 역주행을 했다. 또 무주택 서민의 세금까지 포함된 재정으로 수조원 어치의 미분양 물량을 매입하고, 4대강사업을 포함, 불요불급한 각종 토건사업을 벌여 건설업체들에 돈을 퍼줬다. 부동산 거품이 한껏 부풀 때는 ‘시장에 맡기라’며 정부 규제를 한사코 반대하던 부동산 부자들과 건설업체들이 정반대로 “정부가 떠받쳐 주지 않으면 경제가 망한다”며 협박(?)했다. 당연히 상위 5%의 부동산 부자들을 핵심적 정치기반으로 하는 현 정부도 적극적인 부양책에 나섰다.

 

이처럼 막대한 ‘부동산 부양 총력전’을 펼쳐 억지로 살려준 결과 건설사들은 그 뒤 어떻게 했나. 부동산 광고에 잔뜩 굶주린 상당수 언론과 부동산 정보업체들과 삼각편대를 이뤄 여전히 고분양가 아파트를 팔기 위해 선동에 열을 올렸다. 그렇게 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미분양이 잔뜩 늘어나고 집값이 실거래가 기준으로 빠르게 가라앉자 또 다시 정부에 손을 벌리고 있는 것이다

 

미분양이 급증하고 주택 거래가 없는 것은 지금처럼 높은 가격대에 집을 사줄 수 있는 수요가 거의 고갈됐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지표다. 어떤 재화의 가격이 너무 올라 수요가 줄고 공급이 과잉되면 가격을 내리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가장 간단한 경제 원리는 우리가 중학교 때부터 배우고 있는 내용이다. 그런데도 건설업계는 분양가를 내릴 생각을 하지 않는다. 중도금 무이자나 일부 아파트 분양가를 찔끔 인하하지만 생색내기 수준이다. 도대체 재고가 쌓이면 어떤 업종도 세일을 하는데 왜 건설업체들은 세일이라는 것을 모르는가.

 

또한 건설업계가 이처럼 기본적인 경제 상식을 벗어난 행태를 보여도 이를 제대로 비판하는 기사를 본 기억이 드물다. 오히려 건설업계의 요구를 들어주라고 정부를 윽박지르기 바쁘다. 도대체 이 땅의 국민들은 죽으나 사나 건설업계를 먹여 살리기 위해서 태어났다는 말인가. 건설업계가 살기 위해서는 온갖 규제란 규제는 모두 풀고, 세제혜택은 모두 제공해야 하며 교육이나 문화, 복지 인프라는 후진국 수준으로 둔 채 모든 예산을 빼서 건설업계에 지원해야 한다는 말인가. 지금도 가계 가처분소득 대비 140%에 이르는 가계부채를 더욱 부풀려서라도 거품이 잔뜩 묻은 고분양가의 아파트를 사줘야 한다는 말인가. 외환위기 이후 부동산 거품기 동안 3배 이상 늘어난 건설업체들을 모두 먹여 살리기 위해 모든 국민들은 빚쟁이가 되고, 우리 아이들의 무료급식 예산도 모두 반납해야 한다는 말인가.

 

이렇게 이야기하면 건설업계나 부동산업계, 그리고 이들의 확성기 노릇을 하는 언론들은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 금융시스템이 붕괴되고, 서민들이 더 힘들어진다”고 협박성 주장을 늘어놓는다. 건설업계와 부동산 부자들만 걱정했던 이들이 언제부터 그랬다고 이제 와서 서민 타령을 한다. 우리 젊은이들이 집값이 너무 뛰어 결혼을 못하고 무주택 서민들이 박탈감과 불안감에 휩싸일 때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던 그들이 언제부터 그토록 서민들을 걱정했는가

 

이들은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 서민들이 더 힘들어진다고 얘기하지만, 실제로는 아파트 분양 광고가 줄어 자신들이 가장 힘들어진다는 사실은 절대 이야기하지 않는다. 이들은 또한 국내의 경우 LTV DTI 비율 측면에서 별 문제가 없어 집값이 폭락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도 부동산 거품이 꺼지면 금융시스템이 붕괴된다는 모순된 주장을 버젓이 내놓는다. 그러면서 건설업계와 부동산 부자들을 돕는 것이 국민경제 전체에도 이로운 것처럼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지금 건설업계의 위기는 기본적으로 건설업계의 위기이지, 국민경제 전체의 위기가 아니다. 진정한 국민경제의 위기는 막대한 빚더미에 올라앉은 가계경제의 위기이다. 건설업계와 이들의 대변자들은 지금 DTI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뒤집어 생각하면 가계 부채를 더 늘려서라도 지금의 집값을 떠받치고 건설업체들을 먹여 살려 달라는 파렴치한 요구일 뿐이다.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언제까지 빚을 갚지 않고 살림을 꾸려나갈 수는 없다. 2000년대 내내 국내 가계가 부동산에 올인하면서 늘려온 부채를 줄여야 할 판에 건설업계를 살리기 위해 가계 부채를 더 키우라는 주문이 정상적인 요구인가.

 

현재 정부 정책은 과거 일본이 장기 경기 침체로 치달았던 궤적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 부동산 시장을 부양한다는 명목으로 주택대출 규제를 푼 결과 지난 한 해 동안에만 44조원의 주택담보대출이 더 늘어났다. 나중에 주택경기가 바닥을 치고 회복기에 들어설 무렵 마중물로 쓸 수 있는 돈을 버블을 키우는 방향으로 써버린 것이다. 또 부동산 시장에서 미분양과 미입주 물량의 급증으로 공급과잉의 신호가 명백한데도 서민들이 필요로 하는 공공주택은 짓지 않고 분양용/매매용/투기용 주택만 계속 지어대게 하고 있다. 미분양 물량 매입과 대규모 토건사업으로 건설업체에 자금을 공급해 건설업계의 구조조정을 지연시켰다. 그렇게 해서 건설업체의 시장 퇴출이 거의 일어나지 않은 가운데 좀비처럼 살아남은 건설업체들이 남아있는 시장 수요를 초과하는 분양물량을 계속 토해내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거품기에 잔뜩 늘어난 건설업체들을 국민 경제 전체가 언제까지 먹여 살릴 수는 없다. 자신들의 경영 판단 잘못과 과욕으로 빚어진 잘못은 그들 스스로 책임지게 해야 한다. 미분양 물량의 급증은 건설업체의 터무니없는 고분양가 전략이나 주택 수급 사정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공급 물량을 주먹구구식으로 늘려온 정부의 정책 실패 책임이 크다. 그런데도 문제의 본질에 대한 제대로 된 접근은 외면한 채 건설업체 위기를 다시 국민 세금으로 도와달라는 것은 형평에도 맞지 않는다.

 

당장 눈에 보이는 버블 붕괴의 충격을 줄이겠다는 근시안적 시각을 탈피하는 것이 우선이다. 현 정부는 자신들 임기 내에 돌아올 버블 붕괴의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일지 모른다. 하지만 대대손손 이 땅에서 살아갈 국민들에게는 중장기적으로 한국경제를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구조로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 물론 어떤 경우에도 한국 경제가 파탄나는 상황은 피해야 하겠지만, 지금 한국의 재벌급 건설업체 가운데 단 하나라도 쓰러지기라도 했단 말인가. 집값이 여전히 일반 가계의 소득 수준 대비 지나치게 높은 상태이고, 어떤 은행도 파산 위험에 처해 있지 않은데 온갖 부양책을 동원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파렴치하다.

 

어렵더라도 당분간은 냉철한 자산시장의 가격 조절 메커니즘에 따라 부동산 거품이 자연스레 해소되도록 해야 한다. 부동산 거품에 취해 무리하고 부실한 경영을 해온 건설업체는 명확한 원칙과 기준에 따라 자연스레 퇴출되도록 해야 한다. 그렇게 해서 집값이 일정한 바닥을 찾고 유효수요가 살아나도록 하는 것이 부동산 경기를 가장 빨리 활성화하는 방법이다.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인위적으로 가격을 떠받치면 거래가 형성되지 않아 부동산시장의 침체가 길어질 뿐이다.

 

반면 건설업계를 부양하기 위한 재정력과 행정력은 아껴뒀다가 부동산 가격이 소득 수준에 맞게 조정된 일정한 시점에서 붕괴의 충격으로 고통받는 가계와 기업들에 대해 원칙과 기준을 정해 도와줘야 한다. 현재 집값 수준은 고점에서 어느 정도 빠지기는 했으나 큰 틀에서 볼 때 부동산 부양책을 쓸 때가 아니라 여전히 집값 거품을 빼야 할 때이다.

 

지금처럼 1% 부동산 부자들과 건설업체들을 위해서 부양책을 쓰는 것이 아니라 경제위기로 힘겨워 하는 중산층과 서민들을 위해 써야 한다. 지금 정부가 건설업체들과 금융기관에 지원하는 돈의 절반만 제대로 서민들을 위해 쓴다면 부동산 거품이 빠진다고 서민들의 삶이 특별히 더 나빠질 이유가 없다. 지금 한 달에 10만원, 20만원이 없어서 냉기가 도는 집안에서 변도 치우지 못하고 사는 빈민들이 수두룩하다. 왜 그런 저소득층에는 땡전 한 푼 지원을 늘리지 않고, 필요하지도 않은 도로며, 공항이며, 아파트를 짓는데 수십, 수백조원의 예산을 써대려 하는가.

 

지금 국내 부동산 문제가 이 지경까지 이른 것은 정권의 좌우를 가리지 않고 무능과 무지로 넘쳐나는 정치권과 정부의 거듭된 정책실패와 부동산투기 등 부정부패의 탓이 크다. 하지만 업계 전체로 ‘대마불사’ 논리에 빠져 무리한 경영을 해온 건설업계나 부동산 광고에 눈이 멀어 이들을 옹호해온 상당수 언론에도 매우 큰 책임이 있다. 한국의 부동산 시장은 수급이 무너져 더 이상 지탱하기 힘든 지경까지 와 있다. 이제는 그야말로 시장원리에 맞춰 건설업계의 구조조정이 제대로 이뤄지고 부동산 가격이 자산시장의 가격 결정 메커니즘에 맞춰 일정한 수준까지 조정되도록 하는 게 순리다. 이를 거부하고 건설업계가 또 다시 무리한 부양책을 요구한다면 그것이야말로 경착륙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건설업계의 분양 광고에 크게 의존해온 언론사들도 경착륙을 피할 수 없다. 지금이라도 부동산 언론은 건설사 민원 해결에 열중하기보다는 국민경제 전체의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하는 관점에서 보도하기 바란다. 그것이 독자인 국민들로부터 버림받는 길을 피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트위터를 하시는 분들은 http://twitter.com/kennedian3로 저를 팔로우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아고라와 제 블로그(다음뷰), 오마이뉴스, 네이버 부동산, 한겨레신문, 미디어오늘 등에 연재하는 글뿐만 아니라 각종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합해서 매일 소개할 생각입니다.

 

모든 사람이 땀흘린만큼 제대로 대접받는 건전한 민주주의 시장경제 건설을 위한 좀더 의미 있는 토론과 참여를 원하시는 분들은 김광수경제연구소포럼(http://cafe.daum.net/kseriforum)을 방문해주십시오.

 

 

by 선대인 2010. 7. 23. 09:11
  • 이전 댓글 더보기
  • Cheap Snapbacks 2012.06.04 11:56 ADDR EDIT/DEL REPLY

    Online listing of offered Products and services has therefore emerged to be one of the most popular marketing tools for companies and other service providers. One can easily avail the services of a reputed IT service provider for mass products upload on the popular e-commerce sites and/or on their E-commerce portals. Amazon has emerged as a popular e-commerce shopping portal which helps companies get their products enlisted, uploaded and then made for easy viewing to all online visitors.

  • Adidas Jeremy Scott 2012.07.09 18:44 ADDR EDIT/DEL REPLY

    demonstrate a rounded personality. They are able to act as a good role model for their colleagues. They have the ability to take the rough with the smooth, and are always consistent with others whatever their personal circumstance or problems may be. They never take their frustrations out on others.

  • Bottega Veneta Sale 2012.07.10 00:28 ADDR EDIT/DEL REPLY

    Excellent weblog, many thanks a lot for your awesome posts!

  • christian louboutin flat 2012.07.11 14:35 ADDR EDIT/DEL REPLY

    The shoes people wear tells something about the person. For people who love to walk using flat christian louboutin flat http://www.christianlouboutin-saleoutlet.com/flats_c2 shoes to work instead of those that are high heels, here are two choices that are great to Christian Louboutin navy shoes http://www.christianlouboutin-saleoutlet.com/navy_v80/pumps_c1 wear. The first is called the “Wafnay Boot.” It has an inch in heel height, almost 16 inches Christian Louboutin leopard shoes http://www.christianlouboutin-saleoutlet.com/leopard-print_v98/pumps_c1 of boot shaft and a narrow calf. This baby is made of suede from top to bottom so the person should avoid getting it wet.

  • Chanel Classic Bag 2012.09.02 11:26 ADDR EDIT/DEL REPLY

    A well-known brand for more than 90 years experience, Chanel Fashion has always elegant, simple, elegant style, she good at breaking the traditional, early 40 successfully "tied up" the ladies into the simple, comfortable This is perhaps the first moderncasual clothes.

  • Louis Vuitton Purses For Sale 2012.09.09 02:55 ADDR EDIT/DEL REPLY

    Here is an area that might be of help for you!

  • black swarovski earrings 2012.09.13 16:58 ADDR EDIT/DEL REPLY

    Hi there. I discovered your site by means of Google at the same time as looking for a comparable matter, your website came up. It appears to be good. I have bookmarked it in my google bookmarks to visit later.

  • Coach Outlet 2012.09.14 10:41 ADDR EDIT/DEL REPLY

    The content is from helenshi 2012-09-14

  • Christian Louboutin Decollete 2012.09.18 15:58 ADDR EDIT/DEL REPLY

    I would like to thnkx for the efforts you have put in writing this blog. I

  • Coach Factory Outlet 2012.10.03 15:21 ADDR EDIT/DEL REPLY

    You will view various Coach New Arrivals which are the most popular also the most fashionable in this year.Would you like to meet more friends, or go with the times? If yes, Coach Factory Online is opening welcome doors to you.

  • hermes outlet 2012.10.17 04:42 ADDR EDIT/DEL REPLY

    Everyone was shocked, including side mother, although she is not too pleased her daughter marry in haste, but did not want to let people make the wedding scene, this is a once in a life time of the wedding, an inviolable place.

  • cheap nike free 2012.11.17 16:51 ADDR EDIT/DEL REPLY

    Named after the Greek goddess of victory, Nike is one of <a href="http://www.cheap-nike-running-shoes.com">Cheap nike free run 3</a> the most recognizable brands in the world. Started in 1962, it wasn't for nine years that the "swoosh" was adopted as its official logo. Today, Nike makes shoes for almost every sport, sporting equipment and even clothing. <a href="http://www.cheap-nike-running-shoes.com">cheap womens nike free</a> If you're shopping for a new pair of kicks, there are some things that you may want to consider before getting into the checkout lane.

  • Hombre Timberland 2012.12.25 13:34 ADDR EDIT/DEL REPLY

    Bob l'éponge et ses amis n'ont pas fini de nous amuser,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otas timberland. La cha,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españa?ne Nickelodeon accorde une neuvième saison à l'excellente série aquatique. 26 nouveaux épisodes sont ainsi au programme pour l'année prochaine. Le succès ne se dément pas?pour l'astucieuse série qui dépassera ainsi les 200 épisodes.Brown Johnson,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président du département animation de la cha,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Online?ne, s'exprime dans un communiqué autour de Bob l'éponge : "Le succès de la série n'a jamais fait défaut?au créateur Stephen Hillenburg. Son sens du comique et sa galerie de personnages plaisent toujours autant au public. La série rejoint ainsi le cercle très fermé des cartoons dépassant les 200 épisodes symbolique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Hombre Timberland."Brown Johnson peut être fier de la popularité du show qui est devenu en quelques années une valeur s,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niños?re du petit écran. Bob l'éponge compte de nombreux produits dérivés et même un film. News Christian Bale s'attaque aux journalistes News Sex Friends : découvrez les fesses d'Ashton KutcherRelated articles:


    http://blog.abcmart.co.kr/1057 Le parquet de Courtrai en Belgique (sud-ouest) a annoncé lundi avoir ouvert une enquête à la suit

    http://music-intelligence.tistory.com/956 Une information judiciaire contre X a été ouverte mardi à Montpellier dans le cadre de l'enquête

  • Katy Real Estate 2012.12.31 00:14 ADDR EDIT/DEL REPLY

    Pretty good post. I found your website perfect for my needs. Thanks for sharing the great ideas. Very Enjoyable! I hope you write more on this subject!

  • Houston Lots 2012.12.31 00:14 ADDR EDIT/DEL REPLY

    Hi there. I discovered your site by means of Google at the same time as looking for a comparable matter, your website came up. It appears to be good. I have bookmarked it in my google bookmarks to visit later.

  • imitation louis vuitton bags 2012.12.31 12:26 ADDR EDIT/DEL REPLY

    Lady Trendy Backpack have raised active in specific sets and still getting asked to premium with regard to every many of us quotes

  • fake Herve Leger 2012.12.31 12:27 ADDR EDIT/DEL REPLY

    Did you understand that all mens sleeveless shirts derived from womens swimsuits with wide shoulder-straps? Style changed at times and the upper a part of the swim suit has become an independent item of our wardrobe.

  • menslearnrade1981 2013.01.09 17:40 ADDR EDIT/DEL REPLY

    for this really is because of purchasing a unique steering wheel combined http://www.rloutlet.co.uk/ralph-lauren-men-suit-c-103.html with tyre scale. This will probably prohibit personal preference for the http://www.rloutlet.co.uk/ralph-lauren-men-long-shirts-c-100.html post sales steering wheel sell for clients, in addition to matter just for businesses who wish to contain a lot many polo different old tyres on hand to ensure they don't http://www.rloutlet.co.uk/ralph-lauren-men-suit-c-103.html shed litigant due to the necessity to rule an exceptional size into. Due to the fact high quality car tyres are already comprising one in four of this UK tyre offer, that is a improving headache. Michelin is.

  • diakayfranrei1989 2013.02.14 22:28 ADDR EDIT/DEL REPLY

    touted in the mother The earth out http://www.besthollisteroutletuk.co.uk/hollister-men-short-c-47.html of the element of global warming nevertheless they will really capable of singing the? In any case, digicam could be produced by coal http://www.besthollisteroutletuk.co.uk/hollister-men-hoodies-c-42.html and thus fossil fuel, very much like petrol, really is a non-renewable energy source. Questioning payday advances on the planet or alternatively should we must make your coal based mostly motorcycles many more high efficiency? Utility van without a doubt save the vigor, web page that but you're probably not http://www.besthollisteroutletuk.co.uk/hollister-men-shirts-c-46.html 0 % release cars. Cruising nonetheless needs a pile of.

  • Cheap China Jersey 2013.04.11 18:29 ADDR EDIT/DEL REPLY


    진정한 자신감, 사람들 처음부터 맹인 신뢰 대한 열등감 중간에서 자신감을 사실에 더 자신감이 없습